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부동산 뉴스

52년 역사 연남동 ‘동진시장’에 2025년 판매·업무시설 들어선다[
최고관리자|2024-02-07 조회수|103

52년 역사 연남동 ‘동진시장’에 2025년 판매·업무시설 들어선다[서울25]

김보미 기자입력 2023. 9. 8. 11:47
정비사업을 앞둔 서울 마포구 연남동 동진시장 모습. 마포구 제공

경의선 숲길, 홍대입구역과 인접해 젊은층이 찾는 명소였던 서울 마포구 연남동 동진시장이 52년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마포구는 동진시장 부지에 대한 시장정비사업 추진계획을 접수받아 오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다음 달 7일까지 해당 사업 계획에 대한 주민공람 후 서울시 시장정비사업 심의위원회를 요청하는 등 절차를 거쳐 사업추진계획을 승인받을 예정이다.

사업 대상지는 총 1389㎡로 지난 1997년 시장재건축사업 시행구역으로 선정돼 사업 추진했으나 2010년 시행자 취소 요청에 따라 정비사업이 중지됐다.

서울 마포구 연남동 동진시장은 정비사업을 통해 지하 3층~지항 8층의 판매·업무 시설로 개발될 예정이다. 마포구 제공

마포구는 노후화된 시장 시설이 안전상 위험이 크고 경쟁력이 떨어져 정비가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하 3층~지상 8층 규모의 판매·업무시설로 재개발되면 연남동 일대 소규모 저밀상권과 연계한 사업 개발과 업종 유치를 유도해 상권 활성화로 이어지게 한다는 전략이다.

마포구 관계자는 “지상 1~4층 판매 시설은 마케팅 계획 등을 통해 여러 업종이 상생할 수 있도록 상가를 구성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부채납 예정인 지상2층 공간은 주민을 위한 ‘실뿌리센터’로 운영해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동진시장 정비사업으로 완성될 연남동 판매시설은 기존 소규모 상권 위주였던 상권을 확장하고, 새로운 소비층을 유입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